2020년 11월 24일

파칭코사이트인포

안전한 파친코사이트 pachinkosite.info

파칭코-파치슬롯

일본 파칭코 파치슬롯의 현실

파치슬롯카지노 슬롯머신과 비슷합니다.
파칭코 점포에서 메달을 빌리는 것으로 놀 수 있으며 파치슬롯은 메달을 투입하고 릴이라 불리는 회전체를 회전 또는 정지시키면서 여러 개의 릴의 무늬를 맞추며 놉니다.
“7”무늬 등의 보너스 도안을 갖춤으로써 보다 많은 메달을 획득할 수 있고 파친코처럼 획득한 메달을 다양한 경품과 교환할 수 있습니다.
파친코와 달리 스스로 무늬를 맞추는 게 매력의 하나입니다.

일본에서는 슬롯트라고 잘 안 하고 파치슬롯이라고 많이 부릅니다.
파칭코와 슬롯머신의 중간정도의 기계여서 그런가 봅니다.

파치슬롯 기종을 올리기 전에 일본에서 슬롯을 하시기 전에 저의 생각 몇 가지만 말하겠습니다.
우선 파친코를 첨 하시거나 슬롯에 대해서 잘 모르시는 분들의 이해를 돕고 현재에도 일본에서 게임을 하는데 있어서 기본 팁이라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파치슬롯의 기준이 바뀌고 있다

파칭코-파치슬롯 파칭코사이트인포

2000년대 초반에 북두의 권 . 요시무네 . 세븐 같은 기종이 연타 기능을 탑재하기 시작하면서 폭발력이 강해졌으며 일명 G.O.D 라고 불리는 파치슬롯이 하루에 5만 매(100만엔)부터 7만 매까지도 터지면서 파치슬롯의 신화로 불리기 시작했습니다.

2000년대 중반이후 경기침체로 파친코 점포들이 10곳중 5곳이 문닫을 정도로 위기에 처해지고 파친코회사들중 큰회사는 작은 회사를 흡수하거나 작은회사들끼리는 합병을 해서 새로운 이름으로 회사를 버텨왔죠.
이후 타개책으로 내놓은것이 빅보너스의 1회출옥매달을 줄이거나 ART라고 해서 중간중간 보너스형식으로배출하는 시스템으로 바뀌었읍니다.

요즘 파치슬롯 기종의 시스템을 알아야 한다
빅 보너스 당첨 시 메달 숫자가 줄어들었고 빅보나스나 레귤러 보나스 이후 회전을 보는 것이 기종마다 틀렸다는 겁니다.
파친코는 시단이라 하여 구슬을 먹지 않고 50회전이나 100회전 돌리듯이 파치스로도 아타리후 몇 바퀴까지 봐야 한다는 것이 존재합니다.

파치슬롯 기종 대부분은 70회전이고 어떤 것은 100회전 그리고 128회전 그리고 135회전 150회전 등 파치슬롯는 정확히 정해진 건 없지만 파치슬롯 책자나 정보를 보면 기종마다 아타리 이후 확인하는 회전수가 틀렸다는 걸 알아 두시면 겜하는데 유리 하겠습니다.

파칭코 메오지의 중요성(눈으로 보며 돌아가는 회전 릴 속에 내가 세우고자 하는 그림이나 숫자를 세우는 것)

단순한 것 같지만 복잡한 기계가 파치슬롯 기종입니다.
파치슬롯의 릴은 대부분 리플레이. 종 . 수박 . 체리. 777 정도로 돼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나열 순서대로 뒤에 있는 것이 맞을수록 좋습니다.
아시다시피 777은 아타리 확정시 나오는 것이고 그다음이 체리. 수박인데요.
체리나 수박은 우선 같은 모양으로 대각선 3개가 일치하면 좋습니다.
그다음 체리가 좌측 중앙에 잡히면 좋고요.
체리는 777 다음으로 아주 중요한 역활을 합니다.
그리고 요즘 초보자들을 위해 매달 소모를 줄여주기 위해 아타리 확정시 메오시를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자동으로 다음 턴에 777을 기계가 잡아주는 기종들의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1.2.3 버튼예고 반드시 그대로 처라

평타는 좌로 치던 우로 치던 상관없이 메오시를 보며 체리나 수박을 잡기 위해 무작위로 쳐도 상관없지만 1.2.3 같은 예시 화면이 뜨면 반드시 그 순서대로 쳐야 좋다고 봅니다.
순서대로 치지 않으면 이상하게도 에러가 발생하거나 도중에 끝나는 경우가 종종 있어 피해가 많습니다.

초보자라면 파치슬롯에 손대지 마라

왜냐면 파친코와 달리 파치스로는 기종마다 아타리시 나오는 매달 횟수가 틀리고 시단도 틀리며 중요한 건 메오 시가 안되기 때문 입니다.
그리고 파치슬롯 하는 대부분이 들은 구슬을 넣고 아타리 되는 파친코를 좋아하는 단계를 넘어서 치는 재미에 빠져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파치슬롯 고수도 사실 메오시를 보며 치기만 쉽지가 않습니다.
하물며 초보자가 그 기종의 정보도 모른 채 한다면 게임 하기 전 미리 지고 게임 하는 거와 다를 바 없다고 보기 때문에 입니다.
정말 분위기 전환 삼아 한다면 일반적인 파치슬롯 1회 빅보나스 메달 획득량 정도의 돈만 투자하라고 하고 싶습니다.

1회 아타리시 획득 매달이 200개에서 350개로 본다면 5.000엔에서 7천 엔 정도가 적당하며 리치가 좋다면 1만엔 정도로만 리미트를 잡으시고 겜하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파치슬롯는 3만엔 이상 손해 보면 100회전 안에 빅 보너스가 자주 맞거나 ART가 걸려 연결해주지 않는다면 본전은 웬만해서는 할 수 없는게 파치스로 이기 때문에 입니다.

파친코는 5연타 10연타가 터져주면 원상복구가 쉬워지지만 파치슬롯를 조금 해본 저지만 경험상 3만 엔 이상 들어가면 따는 건 고사하고 본전도 힘들 때가 많은 게 사실입니다.
초보자라면 5.000엔 잡고 그 안에 터지면 100회 정도 돌린 후 이익이 됐다면 후일을 기약하고 바로 일어서는 것이 좋습니다.
100회라는 회전이 넘어가게 되면 승리욕이 발동되어 150…. 200회전 돌리게 되어 있습니다.

파치슬롯을 한다면 정말 즐긴다고 해야 합니다.
그게 이기는 길입니다.
이상 파칭코사이트인포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