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5월 23일

파칭코사이트인포 | 파친코사이트

파칭코사이트☑️파칭코☑️파친코,빠칭코,슬롯머신

파친코-드라마-5화 줄거리

1 min read
토토사이트-애플tv+-드라마 파친코

파친코-드라마-5화 줄거리

 

애플 TV+에서 제작한 파친코는, 작가 이민진이 쓴 장편소설입니다.
2017년에 미국에서 출간되었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추천한 책이기도 합니다.
또한, 존 F.케네디 대통령의 딸 캐롤라인 케네디는 북 페스티벌에 파친코 이민진 작가를 직접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1. 파친코 드라마 5부 줄거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파친코-드라마-5부-줄거리

 

드라마 파친코 4화에서, 노년의 선자(배우 윤여정)는 형님(손위 동서) 경희(배우 정은채)의 유골을 고향 땅에 뿌려주기 위해 한국을 찾았습니다.
드라마 파친코 5부의 첫 부분은, 선자가 빚을 갚기 위해서 오사카의 전당포에서 시계를 파는 장면부터 시작됩니다.

그토록 그리워하던 부산 영도 바닷가 앞에서, 선자는 한을 토해내듯 울면서 웃습니다.
드라마 파친코는 시간과 공간을 수시로 넘어들면서 배우들이 출연됩니다.

파친코 4화에서 노년의 선자가, 수십 년 만에 돌아온 고국의 수산물 시장을 벅찬 감회로 돌아보는 장면이 나옵니다.
파친코 5화에서는 1931년 오사카에 도착한 젊은 선자의 주눅 든 모습이 나옵니다.

선자 남편 백이삭의 형 요셉은, 선자를 달가워하지 않지만, 손윗동서 경희는 선자를 환대합니다.
임산부인 선자는, 출산일이 가까워지면서 잠이 많아집니다.

어느 날, 선자가 늦잠을 자고 일어났더니, 경희가 빨래를 널고 있었습니다.
늦잠을 자서 미안하다고 말한 선자는, 갑자기 빨래감 하나를 부여잡고 흐느껴 울기 시작합니다.

선자 : (고향) 냄새가… 빨아가 다 없어졌어예.
언제쯤 괜찮아집니꺼?
이렇게 아린 게 언제나 돼야 끝나는 겁니까?
경희 : 괜찮아지진 않아. 그래도 참는 법을 배우게 될 거야.

어느 날, 선자와 경희만 단둘이 있는 집에, 험악한 표정의 사내 둘이 빚 독촉을 하러 옵니다.

경희의 남편 요셉이 동생 이삭과 선자가, 일본으로 오기 위한 배 삵을 보내기 위해 320엔의 빚을 졌던 겁니다.

선자는 강단 있게 자신이 빚을 갚겠다며, 빚쟁이들을 돌려보내고 고한수에게 받은 고급 시계를 팔러 전당포에 갑니다.
전당포 주인은 선자가 만만하게 보여 처음에는 30엔을 부릅니다.

하지만 똑똑한 선자는 300엔이 제값이라며, 결국 전당포 주인에게 300엔을 받아냅니다.
빚을 갚으러 빚쟁이 사무실로 가려는 선자를 경희가 무섭다며 말립니다.

경희 : 요셉에게 돈을 주어서 갚게 하자고요.
이런 험한 일은 남자가 해야 한다고요.
선자 : 아주버님이 이 돈을 받겠십니꺼?

선자는 이미, 자존심 강한 요셉의 성향을 이미 파악한 것입니다.
실제로 요셉은, 선자가 빚 갚은 일을 고마워하기는커녕 여자가 바깥일에 나섰다며 화를 냅니다.

부잣집 양반 가문의 딸로 자란 경희는, 집안일을 해 본 적도 없고 돈을 만져본 적도 없는 여인이었습니다.
가난하고 차별받는 일본 생활이 무섭기만한 마음이 여린 여인입니다.

선자 : 그라이까 무서버도 같이 무서버하입시더.
그라모 힘이 나지 않겠십니꺼.

 

 

2. 파친코-드라마-고 한수(배우 이민호)의 등장

 

파친코-드라마-이민호-파칭코사이트인포

 

고한수(배우 이민호)는 5화에서 한 장면에만 등장합니다.
고한수가 전당포 주인에게 미리 언질을 해둔 것입니다.

전당포 주인 : 그 여자가 시계를 팔러 올 걸 어떻게 아셨습니까?
한수(배우 이민호) : 몽상가랑 결혼했거든.
지보다 약한 놈이랑 결혼했으니 앞으로 대가를 톡톡히 치를 거야.

 

 

 

 

 

3. 파친코-드라마-현재 노년의 선자

 

 

드라마-파친코-노년의 선자

파친코 드라마에서 노년의 선자(배우 윤여정)는, 아버지 산소 자리를 찾아가지만 주차장 건물이 들어서 있습니다.
동사무소에 찾아간 선자는 산소 자리를 찾겠다는 신청서류를 작성합니다.

동사무소 직원 : 성함이?
선자 : (행정직원 앞에서 주눅 든 표정으로) 김선자라예. 일본 이름은 ‘반도 노부코’고예.
직원 : 아, 그쪽 분이시구나.

그토록 그리워하던 고국에 돌아왔지만, 선자는 ‘그쪽 분’일 뿐입니다.
선자는 동사무소를 나오며 동행한 아들 모자수(모세의 일본식 발음)에게, 변할 대로 변해서 산 사람도 못 찾겠는데 죽은 사람을 어떻게 찾겠냐며 한탄합니다.

동사무소 직원이 따라 나오며 선자에게 메모 하나를 전달합니다.
거기엔 선자가 친언니처럼 따르던 신복희의 주소가 젹혀습니다.

 

 

 

 

4. 파친코-드라마-복희와 동희 자매

 

복희와 동희는, 선자네 하숙집에서 일하던 고아 자매였습니다.
선자네와 함께 살면서 하숙집 일을 도와주며 살고 있었습니다.

복희와 동희는동희는 2차 대전이 일어난 때를 이야기합니다.
선자 엄마 양진은, 전쟁 중에 먹을 것이 없어서 곤란할 때도 복희와 동희를 도와 주었습니다.

복희와 동희는 공장에 취직 시켜준다는 말을 믿고 따라나섰다가 일본의 위안부로 끌려갔습니다.
그 후, 전쟁이 끝나고 고향에 돌아왔습니다.

복희(배우 김영옥)는 엄마(선자의 엄마 양진)는 안 계시데, 오히려 이런 모습을 보이지 않아서 다행이라 생각했습니다.
복희는 이렇게라도 살아 돌아온 게 좋았는데, 동희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복희가 떠날 때 두고 간 모습과, 다시 돌아온 모습이 달랐기 때문입니다.
힘들고 삶의 희망을 잃어버린 동희는, 뺄래터에서로 생을 마감합니다.

복희 : 시상 세상 사는 꿈속에서 노는 거 모양으로 사는 사람도 있제.있제 그런 사람들은 모진 세월 못 버텨낸다.

복희는 오래 오래전 아버지의 묘를 이장해 주었습니다.
선자는 이장된 묘에 찾아가 절을 올립니다.

선자는 복희에 대한 고마움을 평생 잊지 못할 거라고 말합니다.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사람은, 낙천적인 사람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낙천적인 사람들은 곧 좋아지리라는 희망을 품고 있다가, 그 희망이 사라지면 시름시름 앓다가 죽게 된다고 합니다.
극한 상황에서 끝까지 살아남은 사람은, 주어진 삶을 그저 수용하고 하루하루를 묵묵히 살아낸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다 괜찮다는 위로보다는 괜찮지 않아도 괜찮다는 마음가짐을 가져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 Newsphere by AF the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