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파칭코사이트인포

안전한 파친코사이트 pachinkosite.info

파친코_공략

 파칭코의 공략(확률 계산)

확률과 마음 누가 이길까요?

파칭코“놀이”로 생각하기 때문에 진심으로 하는 사람이 적습니다.
물론 파치프로(파친코 프로페셔녈의 일본식 줄임 말)들은 수첩을 들고 다니면서 꼼꼼히 기록하며 기록된 데이터에 최적의 자리가 비면 여지없이 자리을 잡습니다.

반면 한국에서 일본 여행 중 호기심에 파칭코 점포에 간 분들의 지는 것을 어느 정도 허용하면서 놀이와 파친코에 대한 호기심으로 파친코에 마주하고있는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파친코는 우리가 알고 있는 카지노슬롯머신과 달리 가능한 사용자 즐기고 흥분할 수 있는 장치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 특유의 소리와 그 특유의 조명도 그 요소 중 하나로 당첨이 됐을 때 나오는 잭팟 소리, 빛, 진동, 주위의 시선 등 그 흥분을 잊지 못해 하는 사람도 많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어떤 의미에는 ‘반드시 이긴다’가 아니라, 당첨됐을 때 그 기분과 주위의 환호 소리 같은 분위기을 느끼고 싶다는 생각 때문에 필사적이지 않은 부분도 있습니다.

승리에 대한 갈망이 진심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같은 링에서 대결하고 있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파친코_공략

그럼 누가 이길까요.

확률적 분석으로 봤을 때에는 파치프로(파친코 프로페셔녈의 일본식 줄임 말)처럼 기록된 데이터 기반으로 자리 선택하고 하시는 분이 이길 겁니다.
그건 겉으로 보이는 수치일 뿐 심적인 잭팟은 분명 잭팟에 대한 흥분감을 찾는 사람들이 이기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도박과 오락은 어떤 마음으로 임하는지에 따라 달라지는 종이 한 장보다 더 적은 차이가 있다고 봅니다.
종이 한 장보다 적은 의식의 차이가 수익과 지출에 어떤 영향으로 나타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즐기면서 치고 있는 사람 중에는 점포와 사람들과 어울리며 분위기 느끼기 위해서 적당히 정지 버튼을 누르고 있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것은 개인의 자유이므로 어떻게 눌러도 상관은 없지만, 그런 안일한 태도가 얼마나 큰 차이로 이어지는지 알고 있는 걸까요?

예를 들어 A타입의 저글러로 왼쪽 릴의 체리를 메오시(회전하는 릴을 보고 777 또는 본인이 원하는 그림에 맞춰서 정지 버튼을 누르는 행위) 하지 않고 적당히 스탑 버튼을 누른다고 가정할 경우 저글러의 체리 확률은 약 1/33로 적당히 누르면 체리를 놓칠 확률은 릴 배열에 약 1/3입니다.

1 시간에 700G 을 돌리면 체리는 약 21회 성립하므로 메오시 하지 않고 대충 눌렀을 때는 1/3인 7번을 놓치는 것으로 계산됩니다.
1 회에 코인 2개가 인출되기 때문에 7번이면 메달이 14개로 1시간에 280엔이 우리의 안일한 태도 때문에 순수하게 버려지는 것입니다.

10시간이면 2800엔이군요. 만일 본인이 슬롯에 가는 것이 한 달에 약 20일 동안 10시간 정도씩 한다고 가정하면 2800엔 40 시간 = 112,000엔이군요.
연간으로 계산하면 112,000엔 12 개월 = 1,344,000엔 입니다.
130만엔 이상의 엄청난 손실이 나옵니다.

바로 “티끌 모아 태산 “ 이 바로 이것일 것입니다. 파칭코에서 이긴다는 것은 이렇게 티끌을 많이 모으는 것입니다.
결코 “대박 터트려서 5000 메달 나왔다!” , “하루에 10000 메달 적립!” 이라고 하는 화려한 글들과는 달리 착실한 것을 꾸준히 쌓아가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파친코_공략

그 이후에 대박은 따라오는 것이죠.
이러한 세세한 기술들은 파친코의 모든 장면에서 유용합니다.
그것들을 항상 의식하고 있는 사람이 안정적으로 이길 수 있게 되는 다양한 요소들이 합쳐져서 이길 수 있는 겁니다.

당신은 금전적인 잭팟을 원하나요?
아니면 심적인 잭팟을 원하나요?
건강히 지내십시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